병아리콩 맛있게 먹는법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병아리콩 맛있게 먹는법

찌꺼의 부엌


프랑스에서 '이집트콩'이라고 부르는 콩을 우리나라에서는 '병아리콩'이라고 부르는 줄 이번에 처음 알았다.

병아리를 닮아서 붙여진 이름이러는데, 잘 불린 콩을 들어다보니 정말 병아리를 닮았다.

프랑스에 살 때는 병아리콩 요리를 참 많이 했다.

그곳에서는 병조림 된 병아리콩을 팔아 얼른 요리를 할 수 있다.

그래도 나는 늘 마른콩을 사서 하룻밤 불려서 요리를 했다.

병조림 된 인스턴트 병아리콩보다 직접 불려 삶은 것이 훨씬 고소하고 맛있다.

딱딱한 이집트콩을 물에 불려 많이 삶아 놓고는 여러 요리를 할 때 첨가해서 먹곤 했다.

삶은 채 그냥 먹어도 맛있다.

콩보다는 밤과 더 비슷한 맛이다.


어떤 분은 병아리콩을 샐러드에 넣기도 한다고 하는데, 프랑스 사람들은 메인 메뉴를 낼 때 고기와 주로 먹는다.

나도 이집트콩은 생야채보다 익힌 채소나 고기와 더 맛이 어울리는 것 같다.

위 사진은 아랍요리 중 하나인 쿠스쿠스!

보통 쿠스쿠스에는 닭고기를 넣는데, 닭을 빼고 채식쿠스쿠스 요리를 만들어 보았다.

토마토와 가지, 호박, 양파, 셀러리를 이용해 쿠스쿠스 소스를 만들고 쿠스쿠스(왼쪽 아래)와 병아리콩을 함께 준비했다.

쿠스쿠스에는 건포도도 잘 어울려 건포도를 조금 첨가했다.

쿠스쿠스와 병아리콩이 정말 잘 어울린다.

  


위 사진은 '통밀스파게티'에 병아리콩을 넣은 것이다.

삶은 껍질콩과 양파, 양배추, 호박을 쫑쫑 썰어서 허브를 듬뿍 넣어 볶은 것을 함께 곁들였다.

병아리콩은 스파게티와도 아주 잘 어울린다.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이런 식으로 준비한 야채에 스테이크나 닭고기 한 덩어리를 곁들인다면, 충분히 균형잡힌 한끼 식사사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