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강편으로 만든 꿀생강차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생강편으로 만든 꿀생강차

찌꺼의 부엌

​이건 산청 산골마을에 사는 친구가 직접 유기농으로 농사를 지어서 보내준 생강편을 이용해 만든 것이다.

친구는 수확해, 모두 껍질을 벗겨 편을 내서 말린 생강을 한 봉지 보내 주었다.

마른 생강편으로 완성되기까지 친구가 했을 많은 노력들이 느껴져 더욱 귀하게 생각된 생강이다.

나는 이걸 생선 요리 할 때, 한두 쪽 사용하다가 한번은 '꿀에 재우면 어떨까' 생각했다.  

사실, 양이 너무 많아서 냉장고에서 점점 쳐져 가고 있던 차였다.

​병에 생강편을 넣고 꿀을 생강이 잠기도록 부었다.

꿀은 아카시아꿀을 사용했다.

생강편이 말라 있는 만큼 쫄깃쫄깃하게 꿀이 배도록 하려면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나는 냉장고 냉장실에 넣고 1달 이상 잊은 듯 있었다.

​그러다가 며칠 전, 꿀생강차를 개봉했다.

처음에는 크게 한 스푼 떠서 컵에 뜨거운 물을 붓고 차를 탔더니, 생강조각들이 둥둥 떠다니고 생강맛도 충분하게 우러나지 않아 불만족스럽다. 

컵에 직접 타면 안되겠다 싶어, 이번에는 걸망이 있는 티팟에 생강절임을 넣고 팔팔 끓는 뜨거운 물을 부운 뒤 뚜껑을 덮고 몇분간 기다렸다.

​그렇게 해서 컵에 따르니, 생강조각들이 하나도 없는 깔끔한 꿀생강차가 완성되었다.

맛도 너무 훌륭하다! 

생강의 매운맛과 꿀의 달콤함이 잘 어우러진 맛있는 차다.

맛있는 꿀생강차를 만드는 중요한 방법 하나는 높은 온도의 끓는 물에 생강편절임을 넣고 뚜껑을 꼭 덮고 충분히(5분) 우리는 것이다.

걸름망에 남은 생강편 찌거기는 음식물 쓰레기봉지에 털어서 넣으면 된다.

요즘같은 환절기에 꿀생강차로 감기를 예방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