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국내선 대한항공(KAL) 라운지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김포공항 국내선 대한항공(KAL) 라운지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올 여름 제주도 여행은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이용해 하기로 했다.

마일리지로 표를 구입하니, 비즈니스석을 주었다.

그런데 여행당일 표를 찾을 때, 라운지 이용권을 주는 것이 아닌가?

아마도 비즈니스석을 구입한 사람들에게 주는 혜택인 듯 하다.

나는 다소 흥분해, 탑승수속을 마치자마자 바로 라운지로 향했다.

​표 뒷면에 라운지의 위치가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어서 찾는 데 전혀 어려움이 없었다.

대한항공 라운지는 탑승수속을 마치고 나오면, 게이트들 근처에 눈에 잘 띄는 곳에 위치해 있다. 

줄지어 서있는 게이트들을 뒤로 하면, 왼쪽 끝에, 아시아나항공 라운지가 있고 오른쪽 끝에 대한항공 라운지가 있다.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고 있는, 3층의 많은 사람들을 뒤로 하고 나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4층으로 올라갔다.

4층에서 내려다본 탑승 대기장 풍경! 

​엘리베이터가 열리면 바로 이런 풍경이 나타난다.

이 엘리베이터는 대한항공 라운지만 드나들 수 있도록 설치된 것이다.

물론, 가방이 너무 무겁지 않다면 옆에 있는 계단을 이용할 수도 있다.

정면에서도 사진을 한 장 찍고 안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입구에서 라운지 표를 제시하니, 표를 받아서는 돌려주지 않는 것이다.

나는 사진을 찍어 놓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했다.

​실내는 편안하게 비행기를 기다릴 수 있도록 의자와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었다.

의자와 의자 사이의 간격도 넓고 테이블도 사용하기 편리하다.

시설을 무척 잘 갖춰 놓았다는 인상이다.

텔레비전과 비행기 탑승시간을 알리는 안내판도 있다.

​공항의 항공사 라운지에서 빼놓을 수 없는 건 역시 간식들!

다양한 쥬스들과 커피!

​과자들과 머핀도 있다.

원두커피도 카푸치노, 아메리카노, 에스프레소 등, 원하는 걸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냉장고에는 콜라와 식혜 같은 캔음료까지...

나는 식사를 좀 전에 마치고 온 뒤라, 진한 커피 한잔과 머핀을 먹기로 했다.

맛있다~

물론, 이런 혜택을 즐기는 건 항상 있는 일은 아니다.

마일리지를 이용해 제주도를 가는 바람에 생긴 뜻밖의 행운이었다.

앞으로 제주도 여행은 마일리지를 이용해서 가는 게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