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우스 리폼, 밸리탑 만들기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블라우스 리폼, 밸리탑 만들기

바느질 이야기

​이 예쁜 블라우스는 블룸스베리(Bloomsbury) 상표로, 10년도 더 된 것이다.

10년이 넘은 옷이라지만, 별로 입지 못했다.

너무 마음에 드는 옷이지만, 허리가 뚱뚱해 보이는 단점이 있다.

배가 불뚝한 나는 이 블라우스를 채 10번을 입지 못했다.ㅠㅠ 

​특히, 이 옷은 가슴 부분이 예쁘게 디자인이 되어 있다.

등에 있는 지퍼를 이용해 옷을 입고 벗을 수 있는데, 가슴에도 장식단추가 있다.

장식이라지만, 원한다면 단추를 열고 닫을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그리고 블라우스 밑에는 프릴이 달려 있다.

나는 날씬해질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 나의 상황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래서 이 블라우스를 잘라 밸리탑을 만들기로 했다.

블라우스의 모양을 거의 그대로 이용해도 될 것 같다.

​위 사진이 밸리탑 완성본이다.

나는 등에 있는 지퍼를 떼어내고 앞에 있는 단추를 이용해 옷을 입고 벗을 수 있도록 고쳤다.

그리고 몸통부분은 싹뚝 잘라내고 달려 있던 프릴을 그 아래 달았다.

아쉽게도 바느질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과정샷을 자세하게 찍지 못했다.

​단추를 열면 이런 모습이 된다.

똑딱단추로 앞이 들뜨지 않고 단정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프릴이 맵시있게 보이게 안쪽에서 다시 한번 꿰맸다.

프릴은 핸드로 바느질했다.

좋아하는 옷을 이제야 잘 입을 수 있게 되었다.

이 탑은 겨울용 밸리댄스복으로 좋아 보인다. 

날씨가 조금 더 추워지면, 이 옷을 입을 춤을 춰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