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 리폼, 'NIX JEANS' 미니가방 만들기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청바지 리폼, 'NIX JEANS' 미니가방 만들기

바느질 이야기

​이 바지는 하늘풀님이 좋아하면서 즐겨 입었던 '닉스 진'(NIX JEANS) 청바지이다.

'닉스 진'은 디자인이 예뻐서 나도 좋아하는 청바지 브랜드이다. 

​뒷모습은 이렇게 생겼다.

역시 디자인이 예쁘다.

​그런데 너무 낡았다.

사실, 이 바지는 10년도 더 입은 바지이다.

게다가 엄청 열심히 입었으니, 낡은 것은 당연한 일!

급기야 뒷주머니 밑이 구멍이 나기까지 했다.

요즘 젊은이들이야 청바지를 일부러 북북 찢어서 입기도 하지만, 우리 세대 사람들에게 찢어진 청바지는 좀...

하늘풀님도 바지가 찢어지자, 이제 이 바지의 생명이 다했다고 판단한 모양이다.

하늘풀님은 뭔가 만들어보라며, 청바지를 내게 주었다.

요리조리 살펴보던 나는 이 청바지로 작은 가방을 두 개 만들기로 결정했다.

바지통은 너무 낡아서 대부분은 버리고 아직 튼튼한 윗부분을 주로 이용할 것이다.  

​위 사진은 첫번째로 만든 가방!

스마트폰과 손수건 등 간단한 소지품을 넣어 산책이나 점심식사하러 나갈 때 들고 나가면 좋을 크기이다.

한쪽은 이렇게!

​다른 한쪽은 이렇게!

이쪽은 비교적 덜 낡은 바지통을 오려서 썼고, 뒷주머니 하나를 바씩 잘라서 공그르기로 붙였다.

가방 입구는 'NIX JEANS'이라고 써 있는 리본이 길게 달린 바지 안감의 허리부분을 그대로 이용했다.

나는 이 리본을 이용한 내 자신이 자랑스러웠다.

파란색으로만 된 가방보다 갈색이 곁들여지니 더 세련되어 보인다.ㅋㅋ

​앞의 가방과 너무 똑같아서 '같은 건가?' 생각할 지 모르지만, 위 사진속 가방은 두번째로 만든 것이다.

먼저 만든 것보다 많이 크다.

이 가방도 안감의 리본을 이용했다. 

​다른 편은 이런 모양이다.

바지의 뒷부분을 잘라서, 역시 비교적 덜 낡은 바지통을 이용했다.

'NIX JEANS' 로고가 선명한 라벨을 그대로 붙였다.

​이 가방은 크기에 비해 주머니가 많지 않아서 나는 안에 주머니를 달았다.

이 주머니도 떼어놓은 면바지의 주머니를 이용한 것이다.

이 가방에는 온갖 것들이 들어갈 정도 커서 멀리 외출을 할 때도 쓸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나는 이 가방에는 좀더 튼튼한 어깨끈을 달았다.

글고 빨기 좋게 고리를 달아서 어깨끈을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도록 했다.


아주 실용적인 가방들이 생겼다.

게다가 못입게 된 청바지를 재활용하게 되어서 기분이 좋다.

'NIX JEANS' 상표가 너무 많이 붙어 있어서 이 가방들은 '닉스진 가방'이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