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드 티(AHMAD TEA), 허브차 세트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아마드 티(AHMAD TEA), 허브차 세트

문득, 멈춰 서서

영국제 '아마드 티'(AHMAD TEA) 허브차 세트를 선물로 받았다.

여섯 가지 종류의 허브차들이 5봉씩 담겨 있는 차세트이다.

그렇잖아도 갱년기를 맞아, 골다공증을 염려해 커피를 자제하려고 마음먹었던 차에 허브차 세트를 선물로 받아서 더 즐거웠다.

선물받은 차는 허브차와 과일차들이 반반 섞여 있었다.

​이 차는 카모마일과 레몬그라스로 이루어진 허브티이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차는 바로 이 차이다.

카모마일이 레몬그라스와 잘 어울린다는 걸 이 차를 마시면서 알았다.

레몬과 생강 차도 아주 맛이 좋았다.

레몬과 생강의 조합도 전혀 상상하지 못한 것이다. 

​페퍼민트와 레몬의 조합도 맛이 좋다.

​루이보스 계피 차도 괜찮다.

​그러나 이 과일 차는 너무 시다.

신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할 것 같다.

나는 신맛나는 차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맛나게 마시지는 못했다.

이번에 새롭게 알게 된 '하이비스커스'(Hibiscus)라는 식물은 유럽이나 남아프리카 중국 등지에 자라는 것으로 붉은 꽃잎이나 열매를 말려 차로 사용한다고 한다고 한다.

하이비스커스는 다른 차들과 섞어서 많이 마신다고 한다.

로즈 힙(Rose hip:장미열매)과 하이비스커스와 체리로 만든 차의 신맛은 누구 때문일까?

궁금하다.

각종 딸기에 하이비스커스를 섞은 이 차도 시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래도 상큼한 신맛이 소화를 도울테니, 무거운 저녁식사를 했을 때는 좋을 것 같다.

친구가 선물로 준 아마드 티들 덕분에 가을밤이 너무 즐거웠다.

게다가 이 차들의 조합은 처음 맛보는 것이라, 더욱 신선함을 주었다.

전반적으로 맛도 마음에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