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 특별한 요리들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제주도의 특별한 요리들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위 사진은 제주도에서 식사 때마다 반찬으로 참 많이 먹은 돼지고기 제육볶음이다.

제주도에 돼지고기가 유명하다는 말은 들었지만, 제육볶음으로 즐기는 줄은 몰랐다.

3일 머무는 동안 두 번이나 갔던 식당에는 이 돼지고기 반찬이 두 번 다 마련되어 있었다.

이 식당 말고도 정식 상차림 메뉴에도 반찬으로 제육볶음이 등장했다.

근데... 맛있다.

돼지고기의 본고장답게 맛난 돼지고기 요리! 

한편, 제주도에서 옥돔을 빠뜨릴 수는 없겠다.

성산일출봉 근처에서 먹은 돌솥정식에 곁들여 나온 이 옥돔구이는 정말 맛있었다.

옥돔도 맛이 좋았지만, 바삭한 구이 솜씨가 일품이었다.

성게알미역국도 그냥 지나칠 수는 없다.

성게알미역국은 처음 먹어 본 음식이다.

어딜 가나 메뉴판에 크게 써있는 성게알미역국을 무시할 수가 없어 맛을 보았는데...

맛있다!

시원하면서 고소한 맛이다.

미역국이 이렇게 고소한 맛을 내기는 힘든데, 성게알 덕분인 것 같다.

이 성게알미역국은 용두암 근처, 한 식당에서 먹었다.

​이 식당에서 우리는 '몸국'이라는 것도 주문을 했다.

'몸'이라는 톳하고 비슷하게 생긴 해조류로 만든 된장국이었는데...

너무 맵다~ㅠㅠ

게다가 국물이 사골국물 같다!

나는 몸국은 별로 맛나게 먹지 못했다.

맵기도 했지만, 국물이 마치 인스턴트 사골국물 같이 조미료 맛이 너무 나서 실망스러웠다.

다른 식당의 몸국은 괜찮으려나?

단 한번 먹어본 것이라 몸국에 대한 판단은 보류~


이것들 외에 고등어나 갈치도 유명한데, 이 요리들은 맛보지 않았다.

우리집에 배달되는 한살림 식자재들 중 고등어와 갈치가 모두 제주도산이니, 평소 먹는 것들과 다른 것이 아니란 생각에 패스!

갈치구이는 너무 비싸서 엄두를 내지 못한 것도 이유 중 하나다.

1인분에 3만5천원 이상!

너무 비싸다!@@

갈치구이는 맛을 못봤지만, 다른 것들이 모두 맛있어서 좋았다.

다음에는 다른 식당에서 '몸국'을 다시 맛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