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2492 Page)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지난 가을, 알밤 채집

문득, 멈춰 서서


우리 집에서 아삐네 호수를 가기 위해서는 토피네의 산책로를 지나야 한다.

토피네는 참나무 가로수 길이 있고 산책로 양 옆으로는 목초지와 자연학습장, 주말농장 같은 것들이 자리해 있는 넓은 녹색지역이다.


그곳에는 밤나무도 참 많다.

가을이 되자, 밤나무 밑에는 아람이 벌어진 밤송이들이 엄청나게 떨어져 있었다. 

이런 걸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ㅎㅎ



나는 지난 가을에는 호수를 다녀올 때마다 이곳에서 밤을 채집해왔다. 

밤도 맛이 정말 좋았다.

특히, 이 곳 렌은 시차원에서 방역방제 작업을 지난 수년 전부터 금지하고 있어, 마음놓고 채취해도 좋다.

 


나는 밤을 깔 꼬챙이까지 챙겨가기도 했다.

그러나 가을이 깊을수록, 꼬챙이조차 필요가 없어졌다.

양 발로 살짝 힘만 줘도 밤송이가 쩍쩍 벌어졌다.

또 풀밭 위에 알밤만 뒹글고 있는 것들이 많아져, 그냥 줍기만 하면 되었다.


우와! 주워도 주워도 끝이 없다.

나는 점퍼까지 벗어져치고 밤 줍는 데 열중했다.


이 밤들 덕분에 지난 가을에는 찐밤을 정말 많이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