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3 Page) 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안양 비산동 맛있는 칼국수(김가네 손칼국수)

안양에서 살기

​이곳은 안양 비산동에 있는 김가네 손칼국수 식당이다.

요즘은 가끔 이곳에서 칼국수를 먹는다.

​이 식당은 사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사장님이 직접 홍두깨로 칼국수를 만드신다.

그리고 요리는 사모님이 하시는 듯 하다.

​비산동 김가네 손칼국수는 맛도 좋은데, 가격도 엄청 저렴하다.

칼국수는 3,500원이면 먹을 수 있다.

칼국수와 함께 있는 다른 메뉴들도 4.000원에서 5,000원 사이이다.

가격이 저렴한 만큼 이 식당에는 늘 손님들이 많다.

모두 소박한 서민들이다.

지난번 갔을 때는 나는 만두칼국수를 먹었다.

칼국수도 이와 비슷한 비주얼이다.

여기서 만두만 제외하면 칼국수의 모습이다.

​나는 만두를 좋아해서 만두를 곁들이 칼국수를 주문했다.

함께 간 하늘풀님은 수제비를 주문했다.

얇게 뜬 수제비가 맛있다며, 하늘풀님​은 늘 수제비를 주문한다.

원한다면, 식탁 위에 놓여 있는 매운 양념을 넣어 먹을 수 있다.

우리는 둘 다 그냥 이대로 먹는 걸 선호한다.

김가네 손칼국수집에서 또 맛있는 것은 김치이다.

김치가 맛있어서 칼국수가 더 맛있게 느껴지는지도 모르겠다.

평소 이렇게 수북하게 김치를 담아와서는 다 먹고 더 추가하는 게 예사이다.

이 식당에서 김치는 셀프로 담아다 먹는다.


맛있는 칼국수 식당이 집 가까이 있는 것도 좋지만, 친절한 사장님을 뵙는 것도 좋다.

이 식당에서 나는 자폐 청소년이 혼자 들러 식사하는 모습을 보기도 했고, 노숙자로 보이는 초라한 차림의 손님을 본 적이 있다.

이분들을 친절하게 맞이하는 사장님의 모습에는 꾸미거나 불편한 기색이 전혀 없었다.

멀리서 지켜 본 바로는 자폐청소년은 이 식당 단골인 듯 했고, 노숙자로 뵈는 분은 공짜로 식사를 제공받는 듯 했다. 

그 모습이 너무 훈훈해, 다른 칼국수 식당보다는 이곳을 더 찾게 된다.

사장님 내외분이 더욱 건강해서 오래오래 '김가네 손칼국수' 식당이 우리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