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틱 소품으로 집안 꾸미기

문득, 멈춰 서서

며칠 전 초대를 받아 방문한 한 친구의 집이다.

그녀는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다.

집안에 있는 많는 가구들은 엔틱 가게에서 구입한 것으로 모두 개성있는 그 친구의 분위기를 반영하고 있다. 


가구는 물론, 엔틱 소품들로 구석구석 장식되어 있다.

이런 분위기를 좋아하는 나는 기웃기웃 그녀의 소품들에 관심을 기울였다.

그런 나를 반가워하는 것 역시 그녀가 유일했다.

다른 사람들한테는 "이거 어떠니? 멋지지 않니?" 하며, 눈 밑에 드리밀어도 시꾼둥해 하는데

유일하게 나만이 자기가 보여주고 싶은 것들을 모두 찾아내 감탄을 한다며, 너무 즐거워했다.


이것들은 모두 내 눈에 띈 것들이다.

미국에서 얼마간 살았던 그녀가 그곳 골동품 시장에서 발견해 가져온 것들이라고 했다.

문진으로 쓰는 청동 사슴!
엄청 무겁다.
이런 문지은 처음 본다.

이건 촛불을 끌 때 쓰는 것이다.

나도 이 물건의 쓰임을 알고 있었다. 

프랑스 골동품 시장에도 있었을 텐데, 그러나 한번도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다.

이렇게 보니, 너무 예쁘다.

나도 갖고 싶다..ㅠㅠ

이건?
역시 미국 골동품 시장에서 산 초등학교 교실에서 쓰던 의자란다.

너무 귀엽고 옛스럽지만, 이런 것까지 가져오느라고 얼마나 짐이 많았을까?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이 친구는 나보다 더~ 엔틱 사랑이 심한 게 틀림없다.

절대 지존으로 인정!

친구의 거실 한켠에는 이렇게 멋스러운 찻상도 놓여있다.

선물받은 찻상이라고 하는데, 이런 멋진 걸 선물하는 사람은 대체 누굴까?

주전자는 내가 정말 갖고 싶어하는 일본 차 주전자!

나도 이런 걸 펼쳐놓고 살고 싶지만, 우리 집에는 이렇게 앉아있을 만한 공간이 한뼘도 없다..ㅠㅠ


다음에 친구의 집에 또 놀라가고 싶다.

그러면 더 많은 멋진 것들을 발견해 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