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의 상징 포인세티아

풀, 꽃, 나무 이야기


며칠 전 이수에 있는 아트나인 영화관에 갔다가 그곳에서 본 포인세티아!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어서였는지 영화관 실내 곳곳이 포인세티아로 꾸며져 있었다.

이 화초를 보니,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 게 실감이 났다.


어렸을 때, 크리스마스 카드를 그릴 때면 늘 잊지 않고 포인세티아를 그렸다.

빨갛고 초록의 잎들이 섞여 있는 것도 크리스마스 느낌이고, 무엇보다 빨간잎이라니? 너무 환상적이지 않은가?

그런데 아트나인의 포인세티아들은 보살핌을 잘 받고 있지 못한 것 같다. 

빨간잎은 물론, 초록잎들조차 많이 떨어졌다.

기르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햇빛이 필요하지 않을까?

아니면, 물을 너무 적게 주었던지...ㅠㅠ

이 아이들은 그저 크리스마스 때까지 이렇게 사람들의 눈요기거리로 햇볕도 잘 들지 않는 장소에 전시되다가 버려질 것이 분명하다.

요즘은 화초들조차 너무 쉽게 소모품으로 취급되는 것 같다.

옛날에 화분은 가꾸고 보살피면서 오래오래 보려고 키우는 것이었는데... 

이렇게 영양도 없는 작고 초라한 화분에서 며칠을 살다가 죽겠지...ㅠㅠ

슬픈 마음이다.


이 아이들이 죽지 않길 바라는 건 너무 과한 소원일까?

크리스마스의 기적은 어쩜 존재하지 않는지도 모르겠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브 바질 키우기  (0) 2014.12.10
소화를 돕는 허브, 타임  (0) 2014.12.10
숙면을 돕는 허브, 라벤다  (2) 2014.12.10
크리스마스의 상징 포인세티아  (0) 2014.12.05
화분에서 '물망초' 키우기  (0) 2014.11.28
용설란 꽃을 보셨나요?  (0) 2014.11.12
목화꽃  (0) 2014.11.12
가을, 맥문동  (0) 2014.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