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0, 80년대 안양 평촌 모습

안양에서 살기



지난번 안양축제에서 안양의 옛날 모습을 담은 사진 전시회가 있었다.

불과 30~40년 전의 풍경이었는데도 너무 변화가 커서 아주 오래 전 모습을 보는 듯 했다.

내가 살고 있는 고장의 과거 모습이 남다르게 느껴진다.


위 사진은 1960년대 만안구 안양 3동의 풍경으로, 안양역에서 병목안으로 가는 길에 놓이 철로라고 한다.

병목안에는 채석장이 있었다고 한다.

이 채석장에서 채취된 돌이 경부선에 깔렸다는 사실을 이날 알게 되었다.

안양역에서 병목안까지 돌을 운반하기 위해 이렇게 철도가 건설되어 있었다고 한다.

물론, 이 철길은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다.



이 사진은 1970년대 우리 동네 안양 평촌의 모습이다.

지금은 아파트가 빽빽한 곳이 옛날에는 이렇게 너른 논이었던 것이다.

우리 동네가 논밭 위에 건설되었다는, 말로만 들었던 사실을 직접 보니 놀랍기만 하다.

 


이 사진은 아마도 학의천 변이 아닌가 싶다.

강가 풍경만으로 반갑다.



그렇게 해서 현재 안양 평촌의 모습!

이 사진에 보이는 것이 바로 안양시청과 시의회 건물이다.

이 일대가 모두 논밭이었던 것이다.

너무 빠른 변화다.



'안양에서 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의 넘치는 전기불  (0) 2015.02.09
안양 대학당 안경원  (0) 2015.01.11
성실 납세 포스터 전시회  (0) 2014.12.22
지난 70, 80년대 안양 평촌 모습  (0) 2014.12.17
밸리댄스 공연 (칼스 안양동안지부 정기공연)  (0) 2014.12.09
우리 동네 감나무  (0) 2014.12.06
호계 온천구역 재개발  (0) 2014.11.25
안양온천  (0) 2014.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