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코아 아울렛 푸드코트에서 좋아하는 요리들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시내에서 볼일이 있어서 식사를 하게 될 때는 안양 뉴코아 아울렛 푸드코드에서 식사를 할 때가 많다.

식성이 너무 다른 하늘풀님과 각자 자기가 먹고 싶은 것을 골라 먹을 수 있으니 

이곳에서는 먹는 것에 대한 스트레스가 전혀 없다.

며칠 전, 팀탐님과 하늘풀님과 셋이서 이곳에서 식사를 하고 

마침 '오늘의 요리'로 선정되어 할인해서 팔고 있는 '마그리타 피자'를 한 판 더 시켜서 나눠 먹었다.

모두 한 그릇씩 밥을 먹은 뒤였는데... 우리는 아무 어려움 없어 피자 한 판을 앉은 자리에서 뚝딱 해치웠다.^^

얇은 도우도 맛있고 화덕에서 구워 바삭하다.

9,900원이라는 가격은 정말 마음에 든다.

이 날은 세일을 해서 7,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먹을 수 있었다.  

세일할 날을 기다려야쥐!

그리고 이건 피자와 같은 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피자스파게티'!

피자도우 위에 스파게티를 얹어서 주는데, 우와~ 기대 이상으로 참 잘 어울린다.

음료는 내가 좋아하는 콜라!

중국요리 코너인 '호접몽'에서 판매하는 해물짬뽕이다.

내가 이곳에서 가장 자주 먹는 건 바로 이 짬뽕이다.

홍합이 가득 들어 있고, 계도 들어 있다.

국물이 얼큰하면서도 시원해서 가끔 매운 것이 먹고 싶을 때, 이곳에서 짬뽕을 먹는다.

같은 집, 짜장면!

짜장면은 내가 엄청 좋아하지만, 자주 먹지는 못한다.

그래서 얼마 전에는 아주 큰맘 먹고 거의 1년만에 짜장면을 먹었고

역시 여러 가지 이유에서 짜장면을 자제하고 있는 하늘풀님도 짜장면을 주문했다.

그날 우리는 완전히 정신줄을 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우와~ 짜장면이 너무 맛있다.    

이건 비벼 놓은 상태의 모습이다.

이 사진을 찍으면서 짜장면 사진은 비빈 뒤에 찍는 것이 멋지다는 걸 발견!

호접몽의 요리들은 아주 맛있다. 특히, 면이 쫄깃해 더 맛있다.


물론, 이런 요리들은 모두 내가 엄청 자제해야 하는 것들이기는 하다.ㅠㅠ

하지만 한번씩 이렇게 불량스러우면서도 맛있는(!) 것들이 먹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는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곱다'는 멋진 말을 생각해낸 조상님들께 감탄하면서, 

다~ 맛있게 먹는다.

언제 또 맛볼 수 있을지 모르니까... 맛있게 먹자! 


아래는 위의 음식들과는 비교도 되지 않는 건강식(?) 알밥 정식!

날치알이 빨갛게 염색되지 않은 상태로 나온다.

맛도 정말 좋다.  

참고로 아래 사진은 하늘풀님이 거의 항상 먹다시피하는 전주비빔밥!

주문표를 받으면, 가장 먼저 '전주비빔밥' 코너로 달려가 고기와 고추장을 빼달라고 꼭 부탁을 드리는데, 

이곳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한번도 실수하지 않으시고 신경써서 잘 챙겨 주신다.

갖가지 생채와 숙채들을 듬뿍넣고 맛있게 요리하신다.

나도 비빔밥을 먹을 때가 있지만, 자주 먹지는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