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할머니가 만드신 왕골 바구니와 떡시루틀

문득, 멈춰 서서



내가 옷장 안에서 양말 바구니로 쓰고 있는 왕골 바구니와 냄비 받침으로 쓰고 있는 '떡시루틀'이다.

이건 모두 돌아가신 외할머니께서 손수 만들어 어머니께 선물한 것이다.

시집올 때 가지고 오신 물건들이라니, 모두 50년도 더 전에 만든 것들이다.

외할머니는 정말 솜씨가 좋으신 분이셨다.

이것 말고 외할머니께서 만드신 물건들이 좀더 있지만, 내가 갖고 있는 건 이것들이다.


왕골바구니는 외갓집 왕골논에서 직접 키워 만든 것이라고 했다.

해마다 이곳에서 생산된 왕골을 가지고 생활에 필요한 돗자리와 바구니 같은 것을 짜서 쓰셨다고 했다.


또 떡시루틀은 어머니 말씀으로는 '질경이풀'로 만드셨다고 하는데, 그게 뭔지는 모르겠다.

시루를 쓸일 없는 난 이걸 냄비받침으로 쓰고 있다.

20대 중반부터 이 물건은 내 것이었다. 

냄비의 화기로 군데군데 타기도 했지만, 아직도 냄비받침으로 손색이 없다.

나는 이건 식탁 위에서 쓰고 있다.

납작하고 넓어서 식탁 위에서 전골냄비나 뚝배기를 올려놓고 식사를 할 때도 아주 유용하다.


초등학교 4학년 때 돌아가신 외할머니와는 그리 추억이 많지 않지만, 할머니께서 만든 이 물건들과 함께 한 세월이 외할머니와 나눈 추억이라고 생각하면서 산다.

아주 오래된, 누군가의 마음이 담긴 그런 물건이 좋다.

그런 물건을 오래오래 쓰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