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걀레뜨 데 루와'와 '페브'(fève)

유익한 정보



프랑스에도 우리나라처럼 전통적으로 즐겨왔던 명절이 있다.

그들의 명절은 모두 기독교와 관련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기독교인이 아닌  나조차도 수년간 이들과 생활하다보니, 명절마다 있는 특별한 풍습들을 즐기곤 했다. 

프랑스의 한 해 명절은 1월 6일부터 시작되는 주현절로부터 출발한다.

1월 6일은 예수탄생 이후, 동방박사들이 예수님을 경배하러 온 날로, 이날부터 사순절 전날까지를 주현절이라고 한다.

나는 이날들이 다 무슨 날인지는 모르지만, 프랑스 사람들이 주현절에 즐겨 먹는 '걀레뜨 데 루와'는 정말 좋아한다.

주현절 동안 프랑스 사람들은 '걀레뜨 데 루와'라는 빵을 디저트로 먹으며 축하를 한다.

대중적으로 파는 '걀레뜨 데 루와'는 페스츄리 형태로 빚은 반죽에 아몬드크림을 넣어 만들었는데, 원래 '걀레뜨 데 루와'의 모양과 속 재료는 무척 다양하다고 한다.

위 사진속 걀레뜨 데 루와는 대형슈퍼마켓에서 한가득 쌓아 놓고 파는 아주 평범한 것이다.



제과점이나 슈퍼마켓에서 파는 걀레뜨 데 루와 안에는 종이로 만든 황금색 왕관도 들어 있다.

특히, 중요한 것은 빵 속에 들어있는 페브(fève)이다.

페브(fève)는 어른 엄지손톱만한 크기의 콩의 한 종류인데, 옛날에는 '걀레뜨 데 루와' 속에 이 콩을 넣은 것에서 페브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요즘은 사기로 만드는데, 종류도 엄청 다양하다.

자기 몫의 빵 조각 속에서 페브가 나오면 이날의 왕이 되는 것이다.

왕관은 바로 이  사람이 쓴다.

옛날에는 직접 집에서 만들어 썼고 부자들은 쇠로 만든 왕관을 집에 비치해 놓고 걀레뜨 데 루와를 즐겼다고 한다.

그러다가 한 제과점에서 종이 왕관이 든 걀레뜨 데 루와를 팔면서, 대중적으로 인기있는 상품이 되었다.

현재 1월 중에는 프랑스 전국적으로 걀레뜨 데 루와가 엄청 팔려나가고 있다.



이건 골동품 시장에 나와 있는 페브들이다.

여기에 담겨있는 것만 봐도, 프랑스 사람들이 얼마나 걀레뜨 데 루와를 좋아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해마다 특별한 시리즈가 등장하고, 이 특별한 페브 시리즈로 갖추기 위해 걀레뜨 데 루와를 사먹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다.

골동품 시장에서는 페브를 50쌍띰(약 750원)에 팔고 있었다.

아래는 이 페브 더미 속에서 우리가 고른 오리 가족 콜렉션!



좌로부터 엄마, 아빠, 아들, 딸...



숙모, 삼촌, 사촌, 아가... 

아가는 위에 있는 오리들과 한 신구가 분명해 보인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도 있었을까?

이것들을 찾느냐고 얼마나 뒤적였던지, 우리는 둘다 손이 새까맣게 되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