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듬전

찌꺼의 부엌



엄마가 이번에 준비한 전은 굴, 호박, 표고버섯이다.

호박전은 늘 빠지는 법이 없고 나머지는 그때그때 메뉴를 달리하며 준비한다.

그날은 엄마가 준비한 재료들을 나와 여동생이 부쳤다.

 

모든 재료는 밀가루를 살짝 묻혀 계란을 씌어 부친다.

표고버섯은 물에 잘 불려, 꽁지를 떼고 부쳐, 낼 때는 먹기 알맞게 잘라서 낸다.

 

굴은 물기가 있어 튀는 걸 조심해야 한다.

그날 여동생도 얼굴에 기름이 튀어 고생 좀 했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장이 많이 아플 때!  (0) 2014.05.05
남은 김치로 김치전 부치기  (0) 2014.05.05
마늘 스파게티  (0) 2014.05.05
맵지 않은 백김치로 만두 만들기  (0) 2014.04.30
깻잎 계란말이 만들기  (4) 2014.04.30
프랑스 요리 한상  (0) 2014.04.22
모듬전  (0) 2014.04.16
파강회  (0) 2014.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