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촌시립도서관 휴게매점

안양에서 살기

우리 동네 평촌 시립 도서관 지하의 휴게 매점이다.

카페와 식당을 겸하고 있는 매점이 현재 모습으로 바뀐 것은 벌써 여러 해 전의 일인데, 그 사이 매점에 들를 일이 없어, 어떻게 변했는지 자세하게 알지 못했다.

그러다가 며칠 전 도서관에 책을 빌리러 갔다가 하늘풀님과 오랜만에 이곳에서 간식을 먹기로 했다.

정말 엄청 오랜만의 일이다. 

매점 분위기가 예전보다 훨씬 아늑한 분위기다.

매점이지만, 이곳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사람들도 몇 몇 눈에 띄었다.

하늘풀님은 간식의 선택권을 모두 내게 주었다.

그날 내가 시킨 것은 라볶기와 군만두!

이곳에서 라볶이도, 군만두도 모두 처음 맛보는 것이었다.

옛날 비빕밥이나 라면 같은 걸 먹은 적이 있었지만, 그렇게 맛있지 않아 일부러 여기서 뭔가를 먹으려고 하지 않았더랬다.

그런데 이날은 마침 일요일이라 근처 식당들은 모두 문을 닫았고...

그다지 선택의 여지가 없어 도서관 구내 매점을 들른 것이었는데!

우와~ 라볶기가 너무 맛있다.

라볶기라고해서 떡은 없고 라면만 볶아서 나올 줄 알았는데, 떡에 오뎅까지...

위에 쫑쫑 썰어 얹은 신선한 파도 라볶이의 맛을 더 좋게 했다.

그리고 군만두!

바삭바삭 잘 구워져, 군만두도 맛있게 먹었다.

그 사이 요리하시는 분들이 바뀐 게 분명해 보인다.

예전에는 음식들이 이렇게 맛있지 않았다.

게다가 이 요리들은 각각 3,000원씩! 너무 저렴한 가격이다.

다른 메뉴도 여러가지 있는데, 식사가 될만한 것도 5,000원 한도 내에서 충분히 고를 수 있다.


그러고 나서 우리는 아이스크림도 하나씩 먹었다.^^

다음에는 라면도 먹어봐야쥐~

사실, 도서관 매점의 꽃의 라면이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