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협궤열차 이야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 사진 속 열차는 소래 역사관 앞에 세워져 있는 협궤열차이다.  

수원과 인천 사이를 오갔다는 수인선 협궤열차에 대해서는 지금껏 들은 바가 없었다.

열차 앞 안내판을 보니 이 기차는 1927년, 수원에서 제조된 우리나라 최초의 협궤용 열차라고 한다.

이 열차는 1937년 수원역에서 남인천 역까지 52km의 거리를 소금과 쌀을 운반하는 데 쓰였고, 1978년까지 운행되었던 것이라고 한다.

이후, 수인선은 디젤동차로 바뀌었으며, 1995년까지 운행되었다고 한다.

소래 역사관에 들어간 것은 순전히 이 열차에 대한 흥미 때문이었다.

기대한 대로 소래 역사관에는 소래역에 대한 소개가 아주 잘 되어 있었다.

소래 역사관 안에 옛날 소래역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 놓는 등, 무척 정성을 들인 모습이다.

이 할머니 인형은 소래역 대합실에 난로와 함께 전시된 작품이다.

수인선 열차는 이렇게 인천과 수원 사이를 오가는 서민들의 중요한 교통수단이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이 곳에 소래역에서 썼던 자료들이 잘 보존 되어 있는 것에 무척 놀랐다. 

소래역과 기차의 모습을 담은 사진은 물론, 역무원들이 기록해 놓은 꼼꼼한 자료들을 잘 전시해 놓았다.

이런 것들을 누가 챙겨놓았던 걸까?

감동적이다.

이것들은 기차에 신호를 보내는 등불인듯 하다.

수인선 열차 시간표와 개찰구에서 쓰는 펀치까지...

자세히 보니, 이 펀치를 '개찰기'라고 부른다는 것도 알 수 있다.

옛날이었다면, 모두 버려 없어졌을 이런 자료들이 잘 간직되어 기념관에 보존되어 있는 모습이 내겐 너무 좋게 생각되었다.

우리나라도 문화재를 만들고 관리하는 능력이 옛날에 비해 많이 성장한 듯 하다.

소래역에 세워져 있던 안내판인 듯 한다. 

이 안내판 뒤로 열차가 세워져 있다.

이곳은 들어갈 볼 수 있게 해 놓았다.

협궤열차는 폭이 너무 좋아, 흔들릴 때는 맞은편 사람과 무릎이 닿기도 했다고 한다.

물론, 객차 사이가 좁기는 하지만, 그건 좀 과장되어 보이기는 하다.ㅋㅋ

귀엽고 작은 열차다.

이 다리는 옛날 협궤열차가 다녔던 철교! 시민들의 도보 전용 다리로 아직도 쓰이고 있고 협궤열차 철교를 체험해 볼수 있는 기회도 주고 있다.

오른쪽 옆으로 보이는 다리는 요즘 다니고 있는 수인선 열차 철교이다.


소래는 수인선과 관련한 문화재를 완벽하게 잘 보존하고 관리한다는 느낌이다.

문화재를 관리하는 분들이 누군지 모르지만, 너무 멋지게 생각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