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젤로 퀼트 가방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봄을 맞아 친구들에게 줄 선물을 여러 개 준비했다.

방문할 일도 있고, 프랑스 친구에게 소식을 전한지도 오래되어 

이번 봄에는 소식과 함께 선물도 좀 보내야겠다고 마음먹고 오랜만에 바늘을 잡았다.

올 봄 선물은 바젤로 퀼트 가방이다.

초록과 빨강 계열의 천들을 가지고 바젤로 기법으로 보더를 많이 만들었다. 

여러 친구들에게 하나씩 줄 생각이다.   

퀼팅라인을 긋고, 시침질은 간단하게 핀으로...

나는 이 정도 작은 물건은 실로 시치지 않고 그저 핀을 몇 개 꽂아줘도 퀼팅을 잘 할 수 있다.^^

꼼꼼하게 핸드로 퀼팅을 해주고...

마무리를 지었다.

가죽핸들을 달고, 벌어지지 않게 단추도 달았다.

드디어 하나를 마무리지었다. 

그리고 이건 빨강색을 좋아하는 프랑스 친구 미리암에게 우편으로 보냈다.

가방을 보내면서 조각천을 이용해 만든 파우치도 하나 넣었다.

미리암에게 봄 선물이 될 것 같다.

그녀가 좋아하는 모습을 상상하는 건 즐겁다.


그리고 얼마 뒤, 빨강색 가방을 하나 더 완성해서는 경주 방문길에 지인에게 선물을 했다.

그분 역시 너무 마음에 들어하셨다.

친구들을 줄 거라고 했지만, 초록색 하나는 나를 위해 완성을 했다.

핸들은 쓰던 가방에서 떼어 달고...

요즘은 멀리 외출할 때, 이 가방을 들고 다니며 즐거워하고 있다.

이 가방에는 주머니로 말이 그려져 있는 이케아천 한 조각을 사용했다.

초록색이니까, 초록말이 좋겠다.

가방의 속주머니로, 이 말 그림 천이 기대 이상으로 쓸모가 있다.

사용하기에도 너무 좋다~

나머지도 조금씩 완성을 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