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혈관, 건강한 심장'을 위한 환자교육, 고지혈증

질병과 함께 살기

안양시 동안구 보건소에서 5월 7일부터 4주 동안 매주 목요일마다 열리는 고지혈증 교실에 신청을 했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노력에 좀더 유용한 지식을 얻을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신청을 한 것이었다.

지난 주에는 그 첫 시간으로 동안구 보건소 관리의사인 이주나 선생님의 <'행복한 혈관, 건강한 심장'을 위한 환자교육, 고지혈증>이라는 제목으로 강의가 있었다.

이 강의에서 알게 된 정확한 사실, 나는 갑상선 기능저하로 인해 콜레스테롤이 높아진 것이 분명해 보였다.

그날 나눠준 자료와 강의 영상에는 '갑상선 기능저하'가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인다는 것이 명시되어 있었다.

고지혈증이 무엇인지, 왜 일어나는지에 대한 의학적인 설명과 함께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점을 간단하게 강의하고 많은 부분은 질문으로 채워졌다.

질문을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나는 내 상황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하고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과연 콜레스테롤을 낮출 수 있을까? 여쭈었다.

선생님은 아마 불가능할 거라고 대답하셨다.

아득하니... 기가 조금 죽는 기분이다.


그러나 좀더 노력을 해볼 생각이다.

그래서 약으로 콜레스테롤을 조절해야 하는 상황이라도 최소한을 먹게 된다면, 그게 낫지 않을까?

4회에 걸친 이 수업을 결석을 하지 않고 모두 참석한 사람들은 마지막날 콜레스테롤 수치를 재준다고 한다.

그날 검사한 결과를 토대로 의사를 만나 상담을 받을 생각이다.

그 사이 열심히 노력을 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