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나무

풀, 꽃, 나무 이야기

수원 화장실 박물관인 해우재 뜰에서 본 자작나무이다.

말로만 들었던 자작나무를 직접 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보통 자작나무는 추운 지방에 자라는 탓에 우리나라에서 보기가 힘들다고 한다.

팔만대장경이 자작나무로 만들어졌다는 사실도 여기서 처음으로 알았다.

나무가 정말 너무 크고 잘 생겼다. 

고개를 길게 젖혀, 하늘을 찌를듯 서있는 자작나무를 바라보았다.

나무도, 잎도, 수피도 마음에 드는 나무다.

은빛의 수피가 인상적이다.

자작나무 숲에 가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