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천가, 재밌게 확장한 집들

안양에서 살기
반응형

안양예술 공원에서 삼성천을 따라 안양천으로 향하는 산책로에서 발견한 집들이다.

이 집들은 천변을 뒤로 끼고 위치해 있는데, 강둑을 맞대고 건물을 아주 재밌게 확장시켜 놓았다.

매번 지나갈 때마다 재밌게 보는 풍경이었는데, 이번에는 사진을 찍었다.

옛날에는 창고였을 것 같은 곳도, 알루미늄샷시로 쭉 빼서 만든 아슬한 발코니들도 모두 옹기종기 재미있게 자리잡고 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혐오시설로 비춰질 수도 있는 천변의 이런 건물이 내게는 그저 서민의 생활모습을 잘 드러내고 있어서 좋아 보인다.

건물도 낮고 늘린 범위와 규모도 약소해서 위험스러워 보이지도 않는다.

엄청난 재앙을 불러왔던 몇 몇 사건의 무리한 확장에 비한다면 이런 정도는 소박할 지경이다.

지나와 뒤돌아 보았을 때 풍경은 이렇다.

지나와서 보는 것보다 지나오기 전에 보이는 모습이 훨씬 더 낭만적인 느낌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