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선재길 걷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지난 겨울에 이어, 5월에 다시 찾은 오대산의 선재길은 그 사이 상원사 발치 아래까지 길이 확장되어 있었다.

상원사를 내려와 산속에 난 오솔길에서부터 선재길을 즐길 수 있다.

확장된 길은 그리 길지 않다.

선재길이라고 쓴 팻말은 채 5분도 안되어 상원사 버스 주차장 앞에 당도하면 끝이 난다.

아주 잠깐이지만, 그러면 찻길을 따라 조금 내려가야 한다.

물론, 이조차도 아주 잠깐이다.

금방 다시 선재길을 알리는 다리 앞에 도착할 것이다.

바로 이 다리! 이 다리를 건너면 이제는 본격적으로 선재길을 즐길 수 있다.

짙게 드리워진 녹음 아래, 오솔길로 이루어진 선재길은 가족들과 걷기에 너무 좋다.

아이들도 충분히 걸기 좋게 위험한 곳 없이 손질을 잘해 놓았다.

게다가 중간중간 만나게 되는 나무에는 이름과 특성을 알기 쉽게 설명한 명찰을 걸어 놓았다.


특별한 나무들을 보는 것도 즐겁고, 붙어있는 설명들을 읽으며 익히는 것도 좋다.

충분히 학습적인 효과까지 기대하면서 걸을 수 있는 오솔길이다.

골짜기를 옆에 끼고 나있는 오솔길을 지나면
이렇게 물가장자리 다리로 이어지는 길도 나타난다.
시원한 물소리와 아름다운 오대산의 풍경이 시원하게 펼쳐지는 곳이다.
나는 이  긴 다리를 걷는 것도 아주 좋았다.

물론, 물가에 난 긴 나무 다리는 그늘이 짙은 나무 밑으로도 이어진다.

봄 선재길에서는 나무며, 풀, 물들을 즐길 수 있어서 좋다.

게다가 겨울에는 꽁꽁 얼어있던, 계곡의 도랑도랑 흐르는 물소리들이 청량감을 더해준다.

돌다리를 건너다 말고 신을 벗고 물에 발을 담그며(물론, 불법행위란다!^^), 잠시 땀을 식히는 것도 좋았다. 

선재길은 상원사에서 월정사 전나무 숲까지 이어진다.

조금 긴 듯하지만, 오전이나 오후 반나절이면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길이다.

중간에 위치한 '멸종위기 식물원'이나 곳곳에 설치된 산에서 난 자연물을 이용해 만든 

예술가들의 설치예술 작품들을 감상하는 것도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