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국시, 청정면 (월정사 주차장)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오대산 월정사 주차장에 <달국시>라는 간단한 식사를 하거나 음료를 마실 수 있는 곳이 있다.

이 근처를 수없이 오갔지만, 여기서 한번도 뭔가 사먹지는 않았는데...

이번에 지나다가 보니, <청정면>이라는 메뉴가 눈에 띈다.

우리밀로 스렌스지방과 콜레스테롤이 0%라는 광고문구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게다가 <NO! MSG>라는 표시도 무척 마음에 든다.

나는 이번에는 곡 이곳에서 청정면을 맛보고 싶었다.


청정면 외에도 오뎅, 미숫가로, 커피와 각종 차들...

다양한 간식거리를 팔고 있었다.


하늘풀님과 나는 자리를 잡고 앉았다.

메뉴판에는 잔치국수도 판다고 써 있어서 하늘풀님은 잔치국수를 먹으려고 했는데, 그때는 잔치국수는 만들지 않는단다.

석가탄신일을 맞아 손님들이 너무 많아, 만드는 데 시간이 많이 거리는 잔치국수는 일시 중단 했다고 한다.

우리는 둘다 청정면 2인분을 주문했다.


서글서글하면서 인상좋은 아가씨가 일을 하고 있다.


그리고 나온 청정면!


그러고 보니, 청정면은 라면이다!

혹시 라면 이름이 <청정면>?

라면에 콩나물, 당근, 양파 등의 야채를 푸짐하게 곁들인 맛있는 국수였다.

정확한 상황을 알 턱 없는 나는, 라면도 엄청 좋아하니 마음에 들었지만...


라면을 안좋아 하는 하늘풀님은..? ㅠㅠ

게다가 너~무 맵다!@@

주인장에게 말씀을 드리고...

다행히 오뎅국물을 얻어서 그 국물에 라면을 씻어 먹는 식으로 응급대응을 했지만...

하늘풀님은 얼마 먹지를 못했다.

덕분에 나는 맛있는 청정면을 엄~청 많이 먹고...ㅋㅋ


서글서글한 아가씨 주인장은 곁들인 배추김치를 손으로 쭉쭉 찢어서 접시에 내왔는데, 그렇게 손으로 찢은 김치는 정말 맛있었다.

정성스러운 태도가 아니면 하기 힘든 모습이다.

맛있게 먹고도 남은 약간의 김치를 봉지에 담아 달라고 해서 가지고 왔다.

(숙소로 돌아와 한 식당의 주방 아주머니께서 주신 누룽지를 물에 불려 그 김치와 먹었다.ㅋㅋ) 


오랫동안 꾸준하게 오대산을 가니, 요즘은 인사를 나누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

오대산에 가면, 한군데 더 들를 곳이 늘었다.

청정면도 맛있지만, 오뎅도 맛나 보인다.

다음에는 잔치국수도 꼭 했으면 좋겠다.




찌꺼는 항상 음식값을 지불하고 식사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