퀼트 토트백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오래 전에 퀼트를 배울 때 산 이 천은 당시에도 머신으로 퀼팅을 해 이렇게 구슬을 달고 싶었다.

총총 구슬을 달아 파우치를 하나 만들고는 의욕에 넘쳐 작은 손가방도 하나 만들었다.

구슬을 다니, 화려하면서도 귀엽다.

가방은 '공주 가방'이 잘 어울릴 것 같은 친구에게 선물로 주고 파우치는 동생을 주었다. 



구슬다는 것에 재미를 붙인 나는 신발장 덮개로 만들어 쓰던 걸 싹뚝싹뚝 잘라 프리모션으로 좀더 퀼팅을 하고 손가락이 절이도록 알록달록 구슬을 달았다.



이걸로 파우치와 핸드폰 주머니를 엄청 많이 만들어 주위 사람들에게 선물로 주었다.

이건 모두 오래 전의 일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내가 쓸 손가방도 재단을 했다.

그러나 손가방은 여전히 완성을 하지 못한 채, 재봉틀 근처를 맴돌고 있을 뿐이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