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 팔봉능선으로 가는 길

문득, 멈춰 서서



관악산은 자주 가는 편이지만,

그곳에서 가장 멋지다고 생각하는

팔봉능선은 절대로 자주 갈 수 없는 높은 곳이다.

제1국기봉과 제 2국기봉을 지나

구비구비 펼쳐진 능선을 쉼없이 기어올라가야 하는 곳

그림같은 풍경의 그곳은 숨막히도록 아름답다.

 

팔봉능선으로 향하는 길목 어딘가에 

나를 사로잡았던 나무뿌리 계단!


얼기얼기 뻗쳐 있는 나무뿌리들은

한 발짝, 두 발짝, 들어올려 

산 꼭대기에,

바로 하늘 아래 

높이, 높이 나를 세운다.

그 위에서 

긴 기지개로 우뚝 서 있는 산들을 본다. 

나도

산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