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엔 한살림 참식

찌꺼의 부엌



오늘 아침, 하늘풀님이 준비해준 식사는 한살림 참식이다.


참식을 따뜻한 물에 타서 호두와 잣, 대추까지 쫑쫑 썰어 띄어 주었다.


많은 너트류가 첨가되니 더 맛있다.


말린 대추를 넣은 것도 아주 좋았다.


설탕이나 꿀을 넣지 않아도 고소해서 맛나게 먹을 수 있다.


한살림 참식은 아침에 간단한 식사로 꽤 괜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