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의 기차역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프랑스 렌의 기차역앞 광장모습!

나는 지난 2년 간 수없이 이곳을 드나들면서 브르타뉴 지역을 여행했었다.

돌아와서는 추억의 장소가 되었다.

처음 프랑스에 도착했을 때도 이곳을 통해서였고, 프랑스를 떠날 때도 이 역을 거쳐 집으로 돌아왔다.


이 기차역에서 내가 아주 좋아하는 건 광장에 있는 조각품이다. 

<마술사>라는 제목의 이 조각품은 브르타뉴 지역에 엄청 많이 존재하는 고대 유적인 '선돌'을 닮았다.

  


이 조각과 함께 또 마음에 들어했던 건 역 안 2층에 놓여 있는 피아노다.



이 피아노는 지나다니는 시민들을 위한 것이다.

누구나 원한다면, 이 피아노를 칠 수 있다.

피아노도, 의자도 훔쳐가지 못하게 쇠줄로 꽁꽁 잘 묶여 있다.^^

아마추어들이 치는 서툰 연주일지라도 음악 소리가 들리아무리 바빠도 잠시 걸음을 멈추게 된다.

몇 년 뒤 다시 가면 그곳은 어떻게 변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