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니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봉골레 파스타'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뉴코아 계열 백화점 식당에 있는 리미니 이탈리안 레스토랑은 내가 알고 있는 여러 서양요리 식당들 중에서 그나마 허브를 가장 잘 쓰는 곳이다.

우리나라의 많은 서양요리 식당들은 허브를 너무 쓸 줄 모른다.

그건 마치 한국요리에서 양념을 잘 쓰지 못하는 것과 같은데, 맛과 풍미가 본고장의 맛을 절대로 내지 못해 아주 맹숭하고 밋밋한 맛이되고 만다. 


그나마 '리미니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파스타들은 허브의 맛을 잘 표현하고 있어서 간혹 친구들과 가게 되는데...

아쉬움이 있다면, 이곳 식당의 요리들은 전체적으로 너무 매운 요리가 많다는 것이다.

그 가운데서 봉골레 파스타는 매운 맛이 적당하다고 생각되는 파스타다.

바지락이 들어간 만큼, 맵지 않으면 비린 맛이 나므로, 봉골레 파스타는 약간은 매워야 맛있는 요리가 될 것이다.

그런데 그 매운 맛을 아주 적당한 수준에서 잘 표현했다는 인상이다. 

또 파스타 면이 아주 쫄깃쫄깃 잘 삶아졌고, 바지락이 충분히 들어가서 소스가 풍미있는 맛이 되었다. 


외식을 즐기지는 않지만, 어쩌다가 밖에서 파스타를 먹을 때는 리미니에서 봉골레 파스타를 먹는다.

사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파스타는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이다.

그러나 리미니의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는 너~무 맵다.ㅠㅠ

조금만 덜 맵게 해준다면, 정말 맛있게 먹을 파스타인데... 쩝..ㅠㅠ





찌꺼는 항상 음식값을 지불하고 식사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