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제 본차이나 머그 (제인 오스틴 센터)

유익한 정보



한 절친이 유럽여행길에 영국의 제인 오스틴 센터(Jane Austen Center)에 갔다가 선물로 사다준 영국제 본차이나 머그이다.



나는 여행하면서 머그를 기념품으로 사본 적이 있어서 이것이 얼마나 귀한 선물인지 알고도 남음이 있다.

딱 한번, 그것도 하루 여행길에 산 것이었는데, 깨질까봐 엄청 신경 쓰며 전전긍했던 기억이 있다.

그 뒤로 다시는 여행 중에 도자기류는 사지 않는다.

그런 탓에 나는 친구가 이 머그 때문에 겪었을 고통을 너무 잘 알고 있었다.

   

게다가 그녀는 가장 먼저 영국에 도착했고, 전체 3주의 여행 동안 이 머그를 들고 유럽 여러 나라를 돌아다녔다고 했다.

"대체 왜 머그를 선물로 고른거야?" 머그를 보자보자 너무 황당해 하는 내게,

그녀도 웃으며, "그러게!ㅠㅠ"하며 이 머그를 잘 가지고 다니려고 애썼던 고통을 이야기했다.

너무 귀한 선물이 분명해 보인다. 



컵 둘레에는 제인 오스틴이 살았던 당시 여성들의 옷차림이 여럿 그려져 있었는데, 하나하나 모두 너무 멋지고 예쁘다.

찬장 깊숙히 넣어놓고 아끼고 있다가, 드디어 며칠 전부터는 이 컵에 차를 마시고 있다.



이 컵을 볼 때마다 여행 중에 친구가 애지중지 지니고 다녔을 모습이 떠올라, 차를 마시면서도 손이 떨린다.

절대로 깨뜨려서는 안될 컵이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