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치국수, 간단한 점심 식사

찌꺼의 부엌



채수가 준비되어 있다면, 잔치국수는 바로 준비해 먹을 수가 있다.

별 큰 일이 없는 한가한 날, 우리 식구는 잔치국수를 자주 해서 먹는다.

나는 매콤달콤하게 비빈 비빔국수를 더 선호하지만 

시원한 국물이 곁들인 잔치국수를 맛나게 먹을 때도 있는데, 그런 날은 하늘풀님이 준비해 줄 때이다.^^


그러나 하늘풀님은 잔치국수를 너무 얼렁뚱땅 요리한다.

사진속 모습처럼 당근도 두껍게 뚜벅뚜벅 썰고, 계란도 잘풀어 지단을 부치는 것이 아니라 후라이팬에 깨서 노른자를 터뜨러 막~ 섞고는... 그것도 뚜벅뚜벅 두껍게 마구 썬다.

김은 살짝 구워서 역시 손으로 북북 찢어서 넣고... 그럼, 끝이다!

물론, 맛있다!^^

이런 하늘풀님의 노하우로 우리집 잔치국수 초간편 요리가 된 것 같다.

참기름을 넣은 양념간장으로 간을 해서 먹는다.

사진은 양념간장을 넣지 않은 모습이다.

불기 전에 빨리 먹어야겠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호박 새우젓 나물  (2) 2015.08.04
사과케이크 만들기  (0) 2015.08.03
프랑스에서 간편한 점심식사  (0) 2015.08.01
잔치국수, 간단한 점심 식사  (0) 2015.08.01
매운 홍합 스파게티  (0) 2015.07.30
특별한 날, 나박김치  (0) 2015.07.30
맵지 않게 황태찜하기  (0) 2015.07.30
가지나물  (0) 2015.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