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것들의 힘

독서노트



낡은 것들의 힘

저자
에밀리 스피백 지음
출판사
한스미디어 | 2015-04-20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2014년 9월, 아마존 ‘이달의 베스트 도서’ 선정! 67명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요 며칠, 찌는 듯한 더위를 조금이나마 식힐 수 있었던 것은 에밀리 스피백이 편집한 '낡은 것들의 힘'이라는 책 덕분이다.

이 책은 많은 예술가와 작가들의 추억이 담긴 옷과 신발, 모자 같은 물건들의 사진과 그 추억담이 간단하게 기술된 에세이 모음이다.

그들의 이야기가 너무 재밌다.


무엇보다 읽는 이에게 추억을 돋게 하는 것이 가장 장점인 것 같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나도 내가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는 물건들을 생각했다.

그것이 꼭 옷이나 신발이 아니더라도, 내가 왜 그 물건을 버리지 못하고 간직하고 있는지 되돌아보게 되었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내가 가지고 있는 추억의 물건들에 관한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감을 주는 책이 좋다.


게다가 이 책은 길지도 않아 금방 읽을 수 있다.

이 책을 읽는 동안, 이 작가들의 물건 같은 것이 내겐 무엇일까? 질문하게 될 것이다.

그러고는 어느새 그것들에 얽힌 추억속을 저벅저벅 걷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