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엔 찐감자!

찌꺼의 부엌

요즘, 아침마다 수련을 마치고 도우님들과 자주 먹는 '찐감자'이다.

수련이 끝나갈 무렵, 원장님이 직접 솥에다가 쪄주시는 따끈따근한 감자 몇 알과 녹차가 너무 맛나다.

나는 김이 나는 포실포실한 감자가 맛있는 것 같은데,

원장님은 "여럿이 먹으니까 맛있지~" 하신다.


나는 아침에 이렇게 바로 찐 따끈따끈한 감자는 처음 먹어본다.

그런데 정~말 맛있다.

아침에 바로 찐 감자로 식사를 하는 건 아주 좋은 것 같다.

수련하는 사람들을 위해 수고로움을 마다하지 않는 원장님의 따뜻한 마음 때문에 더 맛있는 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