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만든 다양한 핸드폰 주머니들

찌꺼의 바느질방


하늘풀님이 요즘 들고 다니는 핸드폰 주머니다.

핸드폰 주머니는 작은 조각들이 잘 어울린다.

옛날에는 정말 이런 조각을 가지고 핸드폰 주머니를 많이 만들었는데, 요즘같이 스마트폰이 대중화된 이후에는 별 소용이 없는 물건이 되었다.

그래도 꿋꿋이 평범한 핸드폰을 고집하는 하늘풀님이 있어, 내 핸드폰 주머니는 여전히 인기가 있다. 


이건 또다른 버전!

번갈아 쓰라고 약간 다르게 두개를 만들어 주었다.



하늘풀님이 한 일본 퀼트 책에 나와 있는 패턴을 보고 만들기 시작한 고양이들!

그녀는 여러 개를 만들고는 포기하고 말았다.

고양이로 무얼 할까? 하다가 그 중 하나를 가지고 하늘풀님에게 핸드폰 주머니를 만들어 주었다.


하늘풀님은 마음에 들어하면서 잘 쓰고 있는데, 아직도 고양이들이 많이 남았다. 

그것들을 가지고 뭘 하지?



그리고 위 사진은 지난 겨울, 어머니의 스마트폰 케이스로 만들어드린 것이다.

아직도 어머니는 이걸 잘 쓰고 계신다.







'찌꺼의 바느질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낡은 면 메리아스를 이용한 재밌는 만들기  (4) 2014.05.23
샘플러로 퀼트이불 만들기  (2) 2014.05.13
생쪽염색  (0) 2014.05.07
내가 만든 다양한 핸드폰 주머니들  (0) 2014.04.25
원단 정련하기  (0) 2014.04.18
배나무염색  (0) 2014.04.18
스웨터고쳐 팔토시 만들기  (0) 2014.04.14
구절산의 추억  (0) 2014.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