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오(Hario) 커피 그라인더 개봉기

찌꺼의 부엌



나는 지금껏 커피는 그냥 갈아져 있는 원두를 사서 마셨다.

그러나 갑자기 번거롭더라도 원두를 매일 갈아서 신선한 향의 커피를 마시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났고, 그 즉시 인터넷을 통해 커피빈 그라인더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며칠에 걸친 연구 끝에 내가 선택한 것은

일본 하리오(Hario) 제품!

그 중에서도 터빈을 세라믹으로 만들고, 받침통도 유리로 된 아주 현대적인 디자인의 제품을 선택했다.


위 사진은 택배 상자!

나는 어디에서 주문했는지는 별로 신경쓰지 않았는데,

'뮤제오'라는 커피와 관려된 제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회사에서 배송이 되었다.



작은 물건인데, 파손되지 않도록 이렇게 속에도 아주 꼼꼼하게 뽕뽕이로 싸서 보냈다.

ㅎㅎ 

고마운 배려~



비닐을 뜯어내니 하리오 커피 그라인더 상자가 나타났다.

이제 본격적인 개봉기!



보시다시피, 커피빈을 가는 장치가 세라믹으로 만들어졌다는 설명이 크게 붙어져 있다.

그래서 좋은 점은 물에 얼마든지 씻을 수 있다.

철로 된 것은 물에 닿으면 녹이 슬어서 물에 넣으면 안되고...

그러다 보면, 청소를 무척 신경써서 해야 하고...

나는 이런 번거로움을 피하기 위해 세라믹 재질의 터빈을 선택했다. 



또 받침통도 유리다.

게다가 이 유리병은 일본에서 제조된 특수유리라고 한다.

통에 큼지막하게 '일본산'이라고 쓰여 있지만, 이 유리병 외의 나머지는 모두 중국에서 만들었다고 설명서에 써 있다.

유리병이 튼튼하기는 하다.

또 미끌리지 않게 고무로 한겹 더 씌웠다.


필요한 만큼 덜고 남은 건 뚜껑으로 덮어놓을 수 있다.

나는 이것도 나무로 된 통보다는 씻을 수 있는 유리가 좋을 것 같아서 유리재질 제품을 선택했다.



그럼, 이제 커피빈을 갈아볼까?

시험운전으로 나는 '뮤제오'에서 서비스로 함께 보내준 샘플커피를 갈기로 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갈아보는 커피다.

에스프레소를 타기 위해서는 곱게 갈아주는 버전을 선택하고...

조금 힘이 들기는 하다. -_-;

갈리기는 아주 잘 갈린다.


향도, 맛도 너무 좋다.

커피 그라인더는 아주 잘 산 것 같다.

매일 커피를 갈아 마시는 낭만적인 삶을 살기 위해서는 손목의 힘을 좀더 키워야겠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