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반건시감, 청도반시감

유익한 정보

한 절친으로부터 '청도반시감'을 추석선물로 받았다.

항상 명절 때마다 잊지 않고 선물을 보내는 친구였다.

그 친구는 특히, 추석에는 곶감이나 반건시감을 자주 보냈는데, 이번에는 다른 종류의 반건시감이다. 

얼음주머니까지 담긴 아이스박스에 얼마나 야무지게 포장을 잘 했던지, 포장을 뜯는 데만 몇 분이 소요되었다.

청도반건시감은 처음 맛보는 것이다.

포장을 뜯는 즉시 냉동실에 넣으라는 글귀를 발견하고는 조금이라도 지체될새라 얼른 냉동실에 감들을 넣었다.^^

감의 포장 상태는 완전히 감 한덩어리를 살짝 말려서 얼려놓은 느낌이다.

보기만 해도 부자가 된 듯 푸듯하다.

며칠 동안 맛나게 먹을 간식거리가 생겼다.

이 감은 '영농조합 서명희 반시유통'에서 출하된 것이라고 한다.

생산자의 이름을 걸고 만드는 만큼, 믿을 만한 제품일 거라는 기대가 갔다.

그렇게 냉동실에 넣어놨고 하나씩 꺼내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우리나라 속담에 '곶감 빼먹듯 한다!'라는 말이 있는데, 그 말이 이해가 간다. 곶감은 정말 너무 맛있다~

사실 청도 반시감은 곶감이라고 하기에는 건조가 거의 되어 있지 않다. 그렇다고 홍시 상태도 아니다.

얼어 있어서 사각사각하는 식감까지...


또 청도 반시감은 씨가 없다.  

겉포장에 '씨 없는 감'이라는 글자가 써있다는 걸 맛을 보기 전에는 별로 주의깊에 보지 못했다.

그런데 정말 씨가 없다. 

그러나 감에 씨가 없다는 것이 큰 장점인지는 모르겠다.

자잘한 씨를 잘 뱉어야 하는 포도나 수박이라면 모를까, 감씨 정도의 크기와 숫자라면...?

나는 그건 그렇게 엄청난 장점이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다만,  기존의 곶감이나 반건시, 혹은 홍시나 얼린 홍시와도 전혀 다른, 색다른 감의 세계를 확인하게 될 것이다.

그것이 나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