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사는 즐거움

독서노트



여기에 사는 즐거움

저자
야마오 산세이 지음
출판사
도솔 | 2002-05-01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자연의 안쪽으로 더 깊게 뿌리 뻗은 새로운 인간 문명을 찾고,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야마오 산세이의 책은 항상 감동적이다.

옛날에 읽었던 '더 바랄 게 없는 삶'도 무척 감동깊게 읽었었는데, 이번에 읽은 '여기에 사는 즐거움'도 변함없이 깊은 감동을 주는 책이었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야마오 산세이가 살았던 '야쿠시마'에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끼로 뒤덮혀 있다는 화강암의 섬도 바다도 무엇보다 7,200살 되었다는 '조몬 삼나무'가 꼭 보고 싶었다.

야쿠시마에서 산다는 것은 마치 삶을 헤쳐나간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자연 속에서 자연의 리듬에 맞춰 산다는 것이 결코 낭만이 아니라는 걸 이 책을 읽는 내내 했다. 

이러한 사실은 책 속의 "자연의 이면은 어둠이다. 자연은 기쁨이나 치유효과를 가져다 주지만, 동시에 죽음도 불러온다."(96쪽)라는 글귀에서도 잘 알 수 있다.

그래서 진정한 자연 속에서의 삶이란 낭만만이 아니라는 걸 내가 가지고 있는 자연의 삶의 환상을 송두리째 흔들어놓는 시간이었다.

그것이 무엇이든 진실에 다가가는 건 좋다.

어쩜, 나는 영원히 도시를 떠나지 못한 채 도시에서 살다가 죽을지고 모르겠다.ㅠㅠ


내게 조금 시간이 나서 멀리 여행을 떠날 수 있다면, 가장 먼저 야쿠시마를 가봐야겠다.

야마오 산세이를 통해 보았던 바로 그 섬을, 바다를, 삼나무들을 보고 싶다.

 

'독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을때 후회하지 않는 사람들의 습관  (0) 2015.10.23
(도서) 행복한 퀼트 소품 만들기  (0) 2015.10.21
서촌 오후 4시  (0) 2015.10.16
여기에 사는 즐거움  (0) 2015.10.06
두 남자의 미니멀라이프  (0) 2015.09.11
대단한 우리 할머니  (0) 2015.09.04
내일도 따뜻한 햇살에서  (0) 2015.09.02
빅스톤갭의 작은 책방  (0) 2015.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