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전, 맛있는 배추요리

찌꺼의 부엌



배추를 가지고 내가 잘하는 요리 가운데 하나는 배추전이다.

나는 이걸 오대산장에 묵을 때, 그곳 사장님한테 배웠다.

서글서글하고 인정스러운 당시 사장님과 산장식구들, 그리고 우리 일행들은 

한겨울 늦은 밤에 배추 한 통을 가지고 모두 배추전을 부쳐먹었더랬다.

장작이 타는 난로가에서 먹었던 배추전을 잊을 수가 없다.


그때, 그 경험 덕분에 나는 혼자서도 배추전을 척척 잘 부친다.



여러번 부쳐본 결과, 배추의 너무 거친 잎도, 하얀 속잎도 전으로는 적당하지 않은 것 같다.

나는 중간의 푸른 빛이 많이 든 배춧잎으로 전을 부친다.

밀가루를 연하게 물어 풀고 거기에 배추를 적신다.

 


후라이팬에 식용류를 두르고 거기에 살짝 지져주면 끝!

중불에서 밀가루가 노릇노릇해질 때까지 자주 뒤집어주며, 잠깐 익힌다.  

간장과 함께 낸다.



부쳐놓은 걸 보면, '뭐가 맛있을까' 생각되지만, 한번 만들어 보시길!

배추도둑이 따로 없다.^^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간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