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 많은 부추 겉절이

찌꺼의 부엌



부추를 한 단 사게 되면 나는 바로 부추겉절이를 담근다.

싱싱한 부추는 다듬기도 수월하고 버릴 것이 없다.

그러나 며칠 지나 손질하게 되면, 다듬는 데 시간도 너무 많이 걸리고 시든 잎들도 생겨 낭비가 많다.


부추겉절이는 양념을 진하게 하지 않고 멸치젓에 약간의 고추가루와 통깨만 뿌려 버무린다.

그렇게 하면, 좀더 부추의 풍미를 즐길 수 있고 짜지 않아 좋은 것 같다.


게다가 이 부추 겉절이를 이용해 부침개를 부치기도 하고...

만두를 할 때는 소로 넣기도 하는 등... 

여러 면에서 쓸모가 많은 반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