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묵 야채무침

찌꺼의 부엌

아직 춥지 않은 요즘같은 날, 도토리묵은 점심 반찬으로 좋다.
도토리묵 요리를 할 때는 묵은 따뜻하게 데운다. 
그래야 쫄깃하고 부드러운 묵의 맛을 즐길 수 있다.
그리고 나는 무침을 할 때는 묵을 세로로 조금 길게 자른다.
별다른 이유가 있는 건 아니고, 이런 크기와 모양이 다른 야채들과도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내가 도토리묵과 자주 무치는 야채는 돌나물!
시원하고 사각이는 돌나물은 도토리묵과 맛도 식감도 정말 잘 어울린다.

그리고 오이!
도토리묵무침에 오이를 빼놓을 수는 없다.
오이도 가늘게 채썰어서 준비한다.


오이뿐만 아니라 상추, 깻잎, 당근, 양파 등도 모두 묵과 잘 어울리는 야채다.

이번 묵무침에는 돌나물과 오이만 사용했다.

거기에 간장과 참기름, 통깨, 고추가루로 양념을 했다.

매운 것을 잘 못 먹는 식구를 위해 고추가루는 약간!

물론, 마늘이나 파 같은 양념은 식성에 따라 추가하면 더 좋다.

나는 생야채 요리에 향이 너무 강해서 마늘과 파는 쓰지 않는다.

아래는 완성된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