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좋은식단 음식문화거리에서 밥먹기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광주 금남로4가 지하철역에서 내려 대인시장 쪽으로 나와서 한블럭 가면 '좋은식단 음식문화거리'가 나온다.

식사를 하기 위해 식당을 찾던 중 우연히 발견한 음식문화거리에서 적당한 식당을 찾아보기 위해 들어섰다.

아무래도 이렇게 음식거리로 지정된 곳이라면, 다른 곳보다 맛난 것들이 더 많을 것 같다고 판단한 때문이었는데, 판단이 옳았을까?

단정하고 소박해 보이는 골목에 드러서자, 음식문화거리답게 정말 식당이 많이 눈에 띈다.

요리사의 이름을 직접 걸고 하는 자존심 강해보이는 '녹두집'!

관심이 갔지만, 밥을 먹고 싶은 마음에 2순위로 미루고 좀더 골목안으로 들어가 보기로 했다.


생선요리도 그날은 그다지...

좀더 골목안으로 깊숙히 들어아 발견한 식당은 '장터맛집'!
평범한 메뉴들이 다채롭다. 이곳에서 식사를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안으로 들어갔다.

문앞에 '좋은식단 참여 업소입니다'와 함께 '착한 가격 모범업수'라는 표지판이 붙어있다.
이 광주의 음식문화거리에 있는 식당들은 모두 이런 표지판들이 붙어있다.
더욱 믿고 먹을 수 있겠다는 마음이 들게 하는 표지판이다.


식사 때를 한참 놓친 탓에 식당안은 무척이나 한가로운 모습이었다.
손님은 딱 우리 둘~


나는 김치찌개를 하늘풀님은 청국장을 주문했다.
가격은 각각 6,000원!
정말 착한 가격이 맞다.
다른 요리들도 대부분 이 가격대로, 전혀 비싸다는 느낌이 없다.

내가 주문한 김치찌개는 아주 마음에 드는 맛이었다.
칼칼하고 매꼼한 이 김치찌개 한뚝배기를 혼자서 다~ 먹었다.ㅋㅋ


매운 걸 전혀 못먹는 하늘풀님은 청국장을 주문했다.
전해 맵지 않게 않게 요리해달라는 우리의 주문에, 요리를 하시는 아주머니께서는
"청국장은 매우면 맛이 없어요~" 하시며, 원래 맵지 않게 요리를 한다고 말씀해 주셨다.
한숟가락 떠서 맛을 보았는데, 청국장도 맛이 정말 훌륭하다. 

이건 함께 나온 반찬들~
음식맛 좋기로 소문난 전라도답게 식당에서 파는 음식들조차 너무 맛깔스러운 맛이다.
그날 광주 음식문화거리 '장터맛집'에서의 식사는 매우 만족스러웠다.
다음에 광주에 다시 가게 된다면, 이 거리의 다른 식당 요리맛도 봐야겠다.



찌꺼는 항상 음식값을 지불하고 식사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