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와이닝(Twinings) 차이티(Chai)

찌꺼의 부엌

티백으로 포장된 투와이닝(Twinings) 차이티(Chai)를 선물로 받았다.

차이티라면, 인도 사람들이 늘 마신다는 그 차인가?

나는 차이티는 한번도 맛을 본 적이 없어서 더욱 호기심이 갔다.

인도사람들은 여기에 우유를 넣어서 마신다는데, 나는 그냥 마시기로 했다.

설명서에 있는 대로 뜨거운 물을 붓고 차가 우러나길 기다렸다.

그리고 한 모금~

우와! 너무 맛있다.

계피와 생강 맛이 많이 나는데, 차와 어울어진 계피, 생강맛이 일품이다.

그러면서도 전혀 자극적이지 않은 매우 부드러운 맛이다.

포장에 강도가 가장 약한 단계의 차라고 표시되어 있었는데, 아마도 그 이유 때문인가 보다.

나뭇잎 네 개의 단계 중 이 차는 1단계의 가장 낮은 단계의 차이티였다.

'강한 단계 차이티의 향과 맛은 어떤 느낌일까' 궁금하기는 하다.

또 우유를 곁들이면 어떤 맛일지도 궁금하다.

투와이닝 차이티처럼 마실수록 궁금증이 많아지는 차는 처음이다. 

물론, 우유를 넣지 않은 차이티는 맑고 깔끔해서 마시기가 참 좋았다.


요즘은 이 차이티를 마시는 즐거움에 아침이 행복하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지에는 팥죽  (0) 2015.12.02
상추 겉절이, 상추의 색다른 변신  (0) 2015.12.01
한살림 순대  (0) 2015.11.30
투와이닝(Twinings) 차이티(Chai)  (0) 2015.11.28
달래 된장찌개 만들기  (0) 2015.11.28
겨울엔 굴회  (0) 2015.11.11
비오는날, 맛있는 떡오뎅탕  (0) 2015.11.07
6년근 홍삼뿌리(홍미)차  (0) 2015.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