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역 맛집, 도토마리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건대 1번출구 근처, 건대 맛의 거리에 '도토마리'라는 식당이 있다.

이 식당은 김밥과 우동은 물론 냉면까지, 너무 많은 요리를 주요 메뉴로 선전하고 있어, 

과연 얼마나 맛있을까 의심이 가는 식당이었다.

그러다 하루는 이 근방에 볼일이 있어 갔다가 배가 너무 고파 식당을 찾고 있었다.

시간이 별로 없어, 김밥이나 먹어야겠다고 생각하고 도토마리로 들어갔다.

그런데 막상 자리에 앉아 차림표를 살펴보니, 맛나보이는 메뉴들이 너무 많다.

나는 약속시간에 늦을 각오를 하고 돈가스를 주문했다.

푸짐한 돈가스가 밥과 샐러드까지 곁들여 나왔다.

나는 이 많은 양을 천천히 여유있게 싹싹 다~ 먹었다.^^

이건 함께 나온 김치 반찬과 국물...

그렇게 접시를 비우고 주변을 둘러보니, 손님들의 냉면메뉴가 눈에 들어왔다. 

특별히 맛나 보이는 건 왜일까?

그러고보니, 간판에 '삼대냉면'이라고 덧붙여진 글자를 본 것도 같다.

어쩌면 전에 이곳은 냉면으로 유명했던 식당?

다음에는 냉면을 먹어봐야겠다.


찌꺼는 항상 음식값을 지불하고 식사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