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프랑스에서 유적을 발굴하는 방식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프랑스 렌에 있었을 당시, '모르들래즈 문들'(Les portes Mordelaises)이라는 성채 발굴작업을 가까이서 볼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었다. 

당시 2012년~13년 사이, 렌시에서는 모르들래즈 문들에 관한 대대적인 발굴작업과 보수공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그것은 3년 동안, 즉 2015년까지 행해질 것이라고 했으니, 지금쯤 끝이 났을지도 모르겠다. 


이미 내가 있었을 때는 성문과 망루 사이에 존재하는 해자는 복원된 상태였다. 

깊이가 5m나 되는 해자는 19세기 때까지만 해도 그 형태를 보존하고 있었지만, 19세기부터 20세기 사이에 행해진 도시화 과정 속에서 흙더미로 매립되었다고 한다. 



또 발굴 과정 속에서 15세기와 16세기에 해당되는 도자기들을 발견하기도 했다. 

이 토기들이 출토되므서 성채가 적어도 15세기에는 건설되어 있었다는 것을 확신하게 되었다. 

그리고 성벽과 망루 사이의 성벽 부분은 아주 오래된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9~14세기에 세워졌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좀더 뒤에는 남쪽 성벽을 탐색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그곳은 당시 방수용 도료로 뒤덮혀 있는데, 그것을 거둬내는 작업이 이어질 것이라고 한다. 

2015년, 발굴이 끝날 때는 두 개의 망루와 문들 안쪽까지 복원함으로써 이 유적지 재정비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했다. 



무엇보다 이 발굴작업의 큰 특징은 시민들에게 공개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발굴을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모르들래즈 문들 주변이 « 유물발굴 정원 »으로 재정비되었다. 

모르들래즈 문들을 비롯한 성벽의 건설과 파괴 역사, 발굴계획들을 자세하게 기록한 안내판들을 설치해 놓았다. 

그리고 고고학자들의 발굴 모습을 시민들이 직접 관찰할 수 있도록 열린 공간에서 복원이 진행중이었다. 

그래서 이곳에서는 예전보다 더 자주 현장학습을 나온 학생들을 볼 수 있었다.



정원으로 조성함으로써 학생들뿐만 아니라 그 곁을 지나가는 시민들의 발걸음도 더 자주 잡아끌었다. 

별 생각없이 그 곁을 지나쳤던 나 조차, ‘요즘은 얼마나 발굴되었나’ 궁금한 마음에 성채 주변을 기웃거리게 되었다. 

'모르들래즈 문들' 발굴처럼 프랑스의 공개된 유적발굴 방식은 눈여겨볼 만한 사례가 아닌가 싶다. 

이런 식의 공개된 유적발굴은 시민들에게 그들의 역사에 좀더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도울 것 같다. 

요즘은 복원이 완료된 '모르들래즈문들'이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