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이 핍니다

재밌는 어린이 책



김근희의 <들꽃이 핍니다>는 도서관에서 우연히 발견한 그림책이다.

들에서 자라는 꽃들을 중심으로 봄, 여름, 가을, 겨울... 

우리나라 사계절의 변화를 그리고 있다.

어떻게 싹이나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지...

또 씨앗은 어떻게 이동해 서식지를 넓히는지가 그림과 함께 아주 자세하게 그려져 있다.



문장도 매우 아름답다.

마치 시처럼...

작가는 감수성이 매우 뛰어난 사람같다.



그런데 내가 무엇보다 이 그림책에 감동한 것은 그림이 모두 자수로 놓여 있다는 사실이다. 

수를 너무 잘 놓았다.

이야기에 맞춰 한땀 한땀 수를 놓고, 그것을 한장 한장 모아 다시 책을 꾸몄다.

손수고도 노력도 너무 많이 들어갔을 그림책이다.

이 책의 이야기가 그림보다 훨씬 포근하고 정감있게 느껴지는 건 자수 때문이 아닌가 싶다.


나도 꽃 수를 놓고 싶다.





'재밌는 어린이 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희들도 언젠가는 노인이 된단다  (0) 2016.02.17
에밀, 집에 가자!  (0) 2016.02.17
요셉의 작고 낡은 오버코트가...?  (0) 2016.02.11
들꽃이 핍니다  (0) 2015.12.02
순이와 어린동생  (0) 2015.11.16
오늘은 좋은 날  (0) 2015.11.07
위층 할머니, 아래층 할머니  (0) 2015.11.05
엉뚱이 소피의 못 말리는 패션  (0) 2015.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