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스부르(Strasbourg)의 크리스마스 풍경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해외여행



몇 년 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크리스마스 장을 구경갔다가 찍은 사진들이다.


스트라스브르는 프랑스에서 크리스마스 장으로 무척 유명한 도시이다.

독일의 땅이기도 했다가, 프랑스의 땅이기도 했다가...

무수히 반복된 이런 역사로 인해, 프랑스에서 매우 독특하게 독일적인 문화가 짙게 밴 도시가 스트라스부르이다.

그래서 그런지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독일 도시들마다 성대하게 열리는 크리스마스마켓이 이곳에서 벌어진다.

올해는 얼마전에 있었던 IS테러 때문에 열어야 되나 말아야 되나? 말이 말이 많았다는 소식도 들었다.

그런 갈등을 거쳐, 그래도 열기로 했다는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켓 소식이 반갑다.


위 사진은 스트라스부르에서 아주 유명한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에 열린 크리스마스 장 풍경이다.



대성당 앞 광장은 물론, 시내 곳곳의 넓은 공터들은 모두 크리스마스마켓 부스들이 자리를 잡았다.

사진속 부스는 '뱅쇼'(vin chaud, 핫와인)를 파는 곳이다.

크리스마스장에서 따뜻하고 달콤한 뱅쇼를 안 마실 수는 없다. 

어둑어둑 땅거미가 꺼질 무렵, 부스의 조명들이 하나둘 불을 밝히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밤이 되면, 크리스마스마켓은 더 화려하고 활기넘치는 분위기로 바뀐다.

여러 크리스마스장들 중 가장 큰 규모의 메인 마켓은 이렇게 멋진 조명으로 불이 밝혀졌다.

그 규모와 인파가 정말 대단하다.



크리스마스트리나 집을 장식할 수 있는 갖가지 크리스마스 장식품들이 가득하다.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에는 장인들이 만든 비싼 물건들도 많지만, 단돈 1유로면 살 수 있는 소소한 것들도 많아 돈이 없어서 크리스마스를 즐기지 못하지는 않겠다.



물론, 값싸고 맛난 간식거리도 엄청 많다. 



관광객뿐만 아니라 스트라스부르의 지역주민들도 삼삼오오 짝지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분위기였다.

도시의 사람들이 모두 쏟아져 나온 것 같다.

이곳 사람들은 이렇게 크리스마스까지 축제를 즐기는 듯 했다.



스트라스부르는 크리스마스마켓뿐만 아니라 도시 안은 온통 크리스마스맞이 장식으로 멋지게 꾸며져 있는 것도 눈길을 끈다.



시내 골목은 각기 다른 개성있는 조명장식으로 꾸며놓았고, 밤 내내 화려하게 반짝이고 있었다.



그 장식이 너무 화려하고 멋있어서 나는 고개를 세우고 다니며 구경을 하느라고 목이 아플 지경이었다.



이런 등은 밤에만 아름다운 것은 아니다.  

조명을 끈 낮에도 아름다운 조명 장식품이 골목을 축제 분위기로 한껏 치켜주었다. 



그냥 골목을 누비며 다니는 것만으로도 공연히 들뜨고 즐거운 건 이런 화려한 크리스마스 장식 때문일지도 모른다.

그런 이유로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가장 생각나는 곳은 스트라스부르의 골목길이다.

손을 호호 불어가며, 다시 스트라스부르의 골목길을 늦은 밤까지 쏘다니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