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가노(Oregano) 허브

풀, 꽃, 나무 이야기



합천의 깊은 산골에 사는 나비님으로부터 선물받은 잘 마른 오레가노(Oregano) 허브이다.

이건 그녀가 직접 뜰에서 키워 수확한 것으로, 이렇게 곱게 말려서 선물로 주었다.

오레가노는 향이 정말 좋다.

서양 요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향신료로 우리나라에서는 구하기가 힘들어 오레가노는 거의 사용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귀한 걸 이렇게 많이 보내왔다.



게다가 이렇게 싱싱한 건 유럽에서도 구하기는 힘들다.

거의 대부분 병에 담긴 말린 가루뿐이고, 나도 그런 걸 사서 썼다. 

줄기 채 싱싱하게 잘 마른 오레가노는 나도 처음 봐서 신기했다. 

게다가 오레가노에 보라빛 예쁜 꽃이 달리는 것도 이번에야 알았다.


오레가노는 토마토와 잘 어울린다고 하는데, 사실 토마토라면 바질이 최고이고...

나는 오레가노는 서양요리를 할 때, 다른 허브들과 함께 두루두루 사용한다.

파스타나 샐러드, 오븐에서 닭요리를 할 때도 좋다.

타임, 로즈마리, 파슬리와도 잘 어울리고 요리의 풍미를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오레가노는 남부 프랑스에서 많이 사용하는 프로방스 허브에 빠지지 않는 재료이기도 하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트 포푸리 만들기  (0) 2016.03.16
식물원의 고산식물들  (0) 2016.02.22
에딘버러 왕립 식물원 온실  (0) 2016.02.22
오레가노(Oregano) 허브  (0) 2016.01.21
씨가 맺힌 홍화밭과 홍화염색  (0) 2015.12.09
둥근잎 유홍초  (0) 2015.11.07
커피나무 키우기  (0) 2015.11.02
두릅나무 (5월, 선재길)  (0) 2015.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