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덮힌 하이델베르그(Heidelberg) 전경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해외여행



하이델베르그(Heidelberg) 여행간 날은, 마침 눈이 아침부터 내리던 겨울이었다.

이 사진들은 하이델베르그 성에서 내려다 보이는 하이델베르그 전경이다.

하이델베르그 시내는 눈으로 뒤덮혀 온통 새하앴었다. 

관광책자나 미디어를 통해 흔하게 제공되는 하이델베르그의 빨간 이미지와 너무나 다른 하얀 하이델베르그!



당시, 나는 프랑크푸르트에 머물면서 딱 하루를 하이델베르그에 할애한 탓에 하이델베르그의 유명한 빨간 풍경을 보지 못했고, 그 이후에도 다시는 하이델베르그에 가지 못했다. 

그저 빨간 시내 풍경사진이 프린트된 마그네틱을 하나 사갖고 오는 걸로 내가 못 본 하이델베르그의 빨간 풍경을 위로했지만, 눈으로 하얗게 덮힌 내가 본 하이델베르그도 나쁘지 않았다. 


발길을 옮겨, 성벽에 바싹 붙어 좀더 고개를 내밀고 시내를 보니, 하이델베르그 대학 광장에 열렸던 크리스마스 마켓이 보인다.

그리고 하이델베르그 시내를 관통해 흐르는 마인강과 강건너 철학자의 산책로! 그 산책로는 제법 울창한 숲으로 이어져 있었다.

눈이 내린 그날 철학자의 산책로와 숲을 걸었던 건 정말 좋았다.



신기하게도 하이델베르그는 내 인생에 한번도 가게 될 거라고 상상하지 못했던 곳이다.

어린 시절, 하이델베르그를 소개하는 TV프로그램을 본 적이 있었는데, 그걸 보면서 '저기는 내가 갈 수 있는 데가 아니니까, 지금 잘 봐야지!' 생각했었는데,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그런 하이델베르그를 가게 된 것이다. 그때는 어린 시절의 기억이 떠올라 다른 어떤 도시를 방문했을 때보다 감개무량했었다. 

물론, 여전히 다시 하이델베르그를 가게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게 하이델베르그는 늘 기대하지 못한 뜻밖의 장소인지도 모르겠다. 

러나 언젠가 그 상상하지 못한 기회가, 만약 내게 온다면 그때는 꼭 눈이 내리지 않는 계절에 가서 온통 붉은 하이델베르그 풍경을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