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앞 신촌거리의 변화된 모습

유익한 정보

​요즘은 연대앞 신촌거리를 자주 가고 있다.

신촌에 와본 건 정말 오랜만이다.

젊었을 때, 여러 이유로 연세대앞 신촌거리에 올 일이 많았다. 

당시, 신촌은 단연코 젊은이들의 거리였다. 

연세대에 다니지 않더라도 신촌에서 친구들과 만날 약속을 하는 젊은이들이 많았다.

​그 세월을 훌쩍 빠져나와 연세대로 향하는 신촌거리를 걷는데, 여전히 젊은이들로 북적이는 풍경이 가슴을 뛰게 한다.

젊은이들로 가득한 거리가 주는 명랑함은 늘 가슴을 설레게 하는 매력이 있다.

​그러나 신촌은 너무 변한 모습이다.

옛날에 있었던 낮고 작은 건물들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모두 새로 지은 높은 빌딩들뿐이다.

그런만큼 거리의 상점들도 젊은이들의 발랄함이 엿보이는 건 하나도 없고, 모두 대기업의 플렌차이즈나 체인점들뿐이다.

건물도 상점도 모두 너무 변했다.

​그런 중에도 마음에 드는 변화는 거리 중간에 보행자 전용공간이 생긴 것이다.

길지는 않지만, 나무판자로 데크가 짜여 있는 이곳에서 휴식을 취할 수도 있고, 공연을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이날은 날씨가 조금 추운 탓에 여기에 앉아 있는 이들은 볼 수 없었지만, 날씨가 좋다면 잠시 앉아 있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보행자 전용도로는 도로 건너편으로 다시 이어진다.

현대백화점 광장을 면해 있는 이곳도 차가 다니지 않는 거리가 짧게 이어져 있다. ​

특히, 현대백화점 앞 광장은 젊은이들의 공연장이기도 한 모양이다.

내가 볼일이 있어서 갈 때마다 광장에서는 젊은이들의 공연이 늘 열리고 있었다. 

​이 피아노는 지하철역 가까이 있는 '홍익문고' 앞에 있는 것이다.

여기서 피아노를 연주하는 사람들을 여러 번 보았는데, 마침 사진을 찍으려고 다가간 날은 안타깝게도 피아노 앞엔 아무도 없었다.ㅠㅠ

이 피아노는 홍익문고에서 내놓은 것이었다.

이곳을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추억을 만들어 줄 요량으로 놓은 피아노인 듯 했다.

모두 마음에 드는 변화들이다.

​​이런 변화 속에서도 변하지 않은 모습을 발견하는 건 기쁘다.

그 중 하나가 '홍익문고'!

'언제적 홍익문고인가?' 생각하면서도 여전히 건재한 서점이 너무 반가웠다.

동네서점들이 모두 사라져가는 상황에서 홍익문고가 같은 자리에 같은 모습으로 존재하는 건 감동스럽기까지 했다.

​기억속에는 없지만, 분명 옛날에도 존재했을 것 같은 작고 귀여운 건물을 발견!

옛날에는 이렇게 작고 낮은 상점들이 거리에 옹기종기 있었다.

독수리다방도 여전히 존재한다.

나는 독수리다방을 들어간 본 적은 없다.

그러나 워낙 이 거리에서 유명한 다방이어서 이름을 알고 있는데, 건물은 바뀌었지만 여전히 같은 이름의 카페가 존재한다는 것만도 즐거웠다.

그리고 굴다리 위, 기차!

저 철교 밑 굴다리를 지나면, 바로 연세대학교이다.

여전히 철교가 존재하고 그 위로 기차가 달리고 있었다.

나이가 들수록 추억이 깃든 장소에 오면, 자꾸 옛날 풍경을 찾으려 하고 변하지 않은 모습에 감동하게 된다.

이번에 신촌에서도 나를 가장 감동시킨 건 철교위로 달리는 기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