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서점 신촌점

유익한 정보


알라딘 인터넷서점이 오프라인에서 중고서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었지만, 주변에서 한번도 본 적은 없었다.

그러다가 신촌에서 우연히 알리딘 중고서점을 발견했다.

약속시간도 여유가 있던 터라 나는 알리딘 중고서점을 구경하러 들어갔다.

입구에는 오늘 새로 들어온 책의 숫자가 적혀 있다.

이런 안내판은 중고서점이 무척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

신촌 알라딘 중고서점은 지하에 위치해 있다.

그래서 사실, 조금 걱정이 되기도 했다.

'서점이 지하에 있다면, 먼지도 많고 답답하지 않을까?' 이런 걱정스러운 마음을 안고 계단을 내려가 서점 안으로 들어갔다. 

​우와! 서점이 정말 크다.

복층 구조로 천장이 높게 설계되어 있는데, 규모가 장난이 아니다.

무엇보다 전혀 답답하거나 먼지가 많다는 느낌이 없다.

천장이 높은 것만이 이유는 아닌 듯하고, 환기가 잘 되고 있는 것 같다. 

​책들도 분류가 아주 잘 되어 있고, 헌 책의 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이곳으로 책을 가지고 와서 직접 팔 수도 있는 시스템이다.

알라딘 중고서점에 책을 팔아본 지인의 말을 빌리자면, 

이곳에서는 책에 조금이라도 밑줄이 있거나 약간의 흠이 있어도 구매를 해주지 않는다고 한다. 

이 사실을 잘 반영하듯, 책들은 모두 마치 새 책처럼 깨끗하고 흠이 없어 보인다.

지금까지 보아온 쾌쾌한 중고서점과는 분위기가 완전히 다른 모습이다. 

메짜닌 둘레로도 살펴보기 좋게 책들이 잘 전시되어 있다.

외국서적들까지...​

한국 유명 작가들의 캐리커쳐가 그려진 걸개가 한 벽을 채우고 있었는데, 서점 장식으로 너무 멋져 보였다.

한 옆에서는 편하게 앉아 책을 읽는 학생들도 눈에 띈다.

꼭 사지 않아도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하는 우리나라 서점들의 넉넉함이 고맙다. 

알라딘 중고서점의 책처럼 깨끗한 중고책이라면, 굳이 새 책을 사지 않아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가격까지 살펴볼 시간은 없어서 그날은 서점안만 휙~ 둘러보고 나왔다. 

다음에 여유가 있으면, 찬찬히 책도 살펴봐야겠다.

가격이 얼마나 싼지도 보고, 갖고 싶은 책이 있는지도 보면서 알라딘 서점에서 시간을 보내야겠다.